KSODESIGN

Beautiful E-DENTAL Clinic

1.gif

2.gif

젖니는 만 12개월 ~ 36개월사이, 영구치는 만 6세 ~ 8세 사이에 가장 취악하다.

3.gif

충전은 치아 손상의 속도를 늦추는 치료일 뿐이며, 수명이 다하면 재충전을 요하고 이때 더 넓은 부위의 충전을 필요로 한다.

4.gif

생후 6개월이 되면 이가 나기 시작하는데,치아가 입안에 나오는 순간부터 이를 닦아주기 시작하여야 한다. 생후 24개월까지는 스스로 이를 닦을 능력이 없으므로 부모가 거즈를 이용하여 이를 닦아주어야 한다. 자주 닦아줄수록 좋으며, 적어도 하루 한번 꼭 닦아 주어야 한다.

5.gif

- 생후 6개월부터 아이의 이를 닦아 주어야 한다.

- 생후 12개월이 지나면 우유병을 물고 자는 습관을 중단시켜야 한다.

- 무분별한 간식섭취를 줄어야 한다.

- 생후 12개월이 지나면 치과에서 구강검진을 받게 된다.

- 만 12개월 ~ 만 36개월까지의 어린이는, 수시로 입안을 들여다 보아야 한다.

- 아이와 같이 자기 전 이를 닦는 습관을 기른다. - 올바른 치솔 사용법을 익히게 한다.

6.gif

7.gif

영구치의 건강은 초등학교 1학년 ~ 3학년 시기까지 집중적으로 관리해 주어야 한다. 평생에 걸쳐서 정기검진을 받는 것이 좋지만, 적어도 초등학교 1학년 ~ 3학년 시기 까지는 반드시 주기적인 검진을 받게 하여야 한다. 이 시기는 입안에서 가장 중요한 치아인 ‘제일대구치’가 나오는 시기이다.

8.gif

- 칼슘이 풍부한 음식을 섭취한다.

- 불소가 함유된 식수를 먹거나 불소정제를 처방받아도 좋다.

- 치과에 가서 유치 어금니에 충치가 있으면 전부 치료해 둔다. 피치 못하여 유치 어금니를 빼게 됐다면 간격 유치 장치를 해둔다.

- 6세구치가 나면 충치가 되기 전에 치면 열구전색을 해 준다.

- 식후와 자기 전에 칫솔질하는 습관을 들인다.

- 학교에서 공동으로 불소양치를 하지 않는다면 자기 전 불소용약으로 양치해 주도록 한다.

- 교정장치를 끼게 되면 미리 열구전색과 충치치료를 한 후에 한다. 장치는 매번 식후에 닦아서 끼고 일주일에 한, 두번 정도는 전용세제로 소독한다.

9.gif

10.gif

- 새로 나온 영구치는 열구전색을 하고 불소막을 입혀 충치에 저항력을 길러준다.

- 치약은 불소가 함유된 것을 쓰도록 한다. - 방학 때마다 치과에 가서 새로난 영구치에 충치가 생겼는지 검진한다.

- 아직 나지 않은 영구치가 있는지 확인하고 있으면 방사선 사진을 찍어본다.

- 잇몸에서 피가 나도 입냄새가 심하면, 치과에 가서 스케일링을 하고 치실을 쓰는 습관을 들인다.

- 18세 전, 후에서 나오는 사랑니는 16세쯤 방사선 사진을 확인해 두고 미리 뺄지 그냥 둘지 결정한다.

- 칫솔, 치약은 꼭 휴대하고 다닌다

11.gif

- 당도와 점도가 높은 음식을 자주 먹는 것

- 이 닦지 않고 잠자리에 드는 것

- 학교에서 점심식사 후에 칫솔질을 거르는 것

12.gif

13.gif

치아우식증의 발병률은 높지 않으나 10대나 20대 초반에 발생된 충치를 치료하지 않아 충치가 남아 있는 경우가 많다.

14.gif

찬물을 마실 때나 칫솔질을 할 때 잇몸 쪽에서 치아가 시리다고 호소하는 경우는 충치나 잇몸 질환이 원인일 경우가 있을 수 있으나 대부분의 경우 잘못된 칫솔질로 인해 치아와 잇몸의 경계 부위가 마모되어 이가 시린경우이다.

15.gif

잇몸질환은 일반적으로 구강내의 세균에 의해 발병되거나 칫솔질이 소홀하여 생긴 치태나 치석이 원인이며 유전적인 요인이나 만원의 근원인 스트레스에 의해서도 기인한다.

16.gif

충치나 잇몸 질환으로 인해 발치 했을 경우 반드시 인공 치아를 해 넣어야 한다. 발치 후 오랫동안 방치할 경우 여러가지 합병증이 생기게 되는데 먼저 음식을 한쪽으로만 씹게 되므로 치아의 편측마모가 오며,치아가 빠진 쪽은 사용하지 않아 기능 위축과 질환이 발생하여 치아간의 교합 장애가 올 수 있다.

17.gif

18.gif

이 시기에는 틀니를 하게 되는 경우가 많다. 고정익으로 이를 해넣는 것이 부가능할 때는 틀니를 하게 되는데 틀니는 자신이 이로 씹는 것이 아니라 잇몸에서 틀니를 견뎌내면서 씹는 것이기 때문에 아무리 잘 맞는 틀니라도 어느정도 불편할 수 있고, 깍두기 등 단단한 음식을 씹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다. 잇몸은 치아와 달리 부드러운 조직이므로 조금씩 변하게 되고, 그때마다 틀니가 허거워지면 다시 고치거나 새로 만들어야 한다. 요즘은 임플란트 몇개 심어서 그 위에 틀니를 고정하는 방식이 있어 틀니의 유지력을 조금 더 개선할 수 있으나 그 어떤 것도 그 자신의 치아를 대신 할 수는 없다. 치아의 건강한 뿌리라도 조금 남아 있는 경우에는 틀니를 유지하기도 더 쉬우므로 치아를 상실하기 전에 미리 치아를 건강하게 유지할 수 있도록 관심을 가지고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요즘은 평균연령이 매년 늘어나고 있다. 그러다 보니 50대에도 더 하얀 치아를 원하여 치아미백을 받고자 하는 분들이 생기고, 60~70년에도 더 맛있는 음식을 편안하게 즐기기 위해 임플란트 시술을 받는 이들이 늘어나는 추세이다.

© k2s0o1d6e0s8i2g7n. ALL RIGHTS RESERVED.